현세록(現世錄)

 

기옥공 한기석(奇玉公 韓琦錫 : 光武 4年(1900)∼1974, 30世)

공(公)의 휘(諱)는 기석(琦錫)이요 자(字)는 기옥(奇玉)이니 도사공(都事公 :  章敎)의 아들로 어머니는 창녕 성씨(昌寧 成氏)이며 충정공 (忠靖公 : 應寅)의 11대 (代)손이다. 공은 1954년도 정기총회에서 청주한씨 중앙종친회 3대회장으로 선임되어 1974년도까지 4, 5, 6, 7대 회장을 역임하였다. 1954년 당시 우리나라 정세(情勢)는 6.25전란(戰亂) (50.6.25∼53.7.27)으로 정치(政治), 경제(經濟), 사회(社會)가 안정(安定)되지 않고 불안(不安)할 때였다. 휴전선(休戰線)을 눈앞에 두고 언제 또 전란이 재발(再發)할 지 몰라 공포감(恐怖感 : 두려움)에 떨고 있는 사람, 가족을 잃었거나 행방조차 몰라 비애(悲哀 : 슬품과 서러움)하는 사람, 영양실조와 생계(生計)에 허덕이는 사람, 구걸(求乞)하며 노천숙식(露天宿食 : 한데서 먹고 잠)하는 사람등이 헤아릴 수 없이 많아 참으로 비참(悲慘)한 지경이 었다. 이러한 실정(實情)이므로 사무실을 마련할 수 없어 공의 사무실을 겸용(兼用)하였다. 재정난(財政難)으로 큰 사업실적은 없으나 본회의 조직을 재정비하고 종친 상호간의 친목을 도모하며 종친회로서의 위선지성(爲先之誠)을 다하여 시조태위공(始祖太尉公), 전남 영광의 예빈경공(禮貧卿公 : 光胤), 문혜공(文惠公 : 康), 제학공(提學公 : 謝奇) 부군(府君)의 묘소수호(墓所守護)와 세향봉행(歲享奉行), 위토관리(位土管理)등을 묘하(墓下)에 있는 후손들에게 자율적(自律的)으로 솔선(率先) 운영케 하는데 노력하였고, 1971년도 정기총회에서 시조재실보수, 대동보, 간행 등을 결의하고 자금조성을 위한 소위원회를 구성하여 당시는 이룩하지 못하였으나 후임 회장들이 이를 실행한 공로는 지대하다 할 것이고 시작이 반이라고 공의 노고도 생각하여야 할 것이다. 배위는 한산 이씨(韓山 李氏)니 두복(斗馥)의 따님이고 슬하에 아들 창수(暢洙)가 있다.

이홈페이지는 Explorer4.0 (해상도:1024*768)이상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 

Copyright(c) 2001 청주한씨중앙종친회 All rights reserved  TEL:(02)720-6370~1
기획·제작:뿌리정보미디어 대표 한상억(02)2278-1521